2022 LCK 스프링, 결승 앞두고 각 팀의 각오

2022 LCK 스프링 미디어 간담회
2022년 03월 30일 14시 29분 45초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2022 LCK 스프링’ 결승전을 앞두고 서울 용산에 위치한 아이파크몰 CGV에서 미디어간담회를 30일 진행했다.

 

오는 4월 2일 진행하는 LCK 스프링 결승은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진행되며, T1과 젠지가 맞대결을 펼친다.

 

아울러 이번 결승은 3,500석을 문화체육관광부에게 승인받고 유관중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LCK 이정훈 사무총장은 “이번 LCK는 2년 반 만에 유관중으로 진행하는 대회이지만, 제약 때문에 많은 인원을 모시지 못했다”며 “서머 때는 지금보다 상황이 좋아져 많은 관중들이 함께 하는 대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LCK 스프링 결승은 LCK 10연승을 노리는 T1과 3연속 스프링 결승에 오른 젠지가 뜨거운 경쟁을 펼칠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 각 팀이 2년만에 스프링 결승에서 만났는데 소감은?

 

T1 최성훈 감독 : 2년 전에 3:0로 승리했는데, 이번에도 같은 스코어로 승리할 것 같다.

 

젠지 고동빈 감독 : 1경기 때 승부가 날 것 같고 1경기 승리하면 3:0로 이길 것 같다.


- 고동빈 감독은 감독에 오르자마자 결승에 올랐는데, 선수 때와 차이는?

 

젠지 고동빈 감독 : 선수들이 잘해주고, 코치진도 잘해줬기 때문에 쉽게 결승에 올라왔다. 선수 때도 결승에 갔을 때 떨렸는데 감독 입장에서도 같은 느낌이 든다.

 

- 페이커 선수는 전승 우승이 가능한 상황이다.

 

T1 페이커 : 전승 우승이 걸려있지만, 그것보다 준비한 만큼만 보여주는 것에 집중할 것이다. 또 이에 대한 부담도 없다.


- 이번 결승 전을 준비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젠지 고동빈 감독 : 결승전이라 더 특별하게 준비하기 보다는 평소에 연습한 것으로 승부할 것이다.

 

T1 최성훈 감독 : 승리가 가장 중요하고, 승리를 위해 모든 방법을 생각해서 이길 것이다.

 

- 상대 팀의 강점은?

 

T1 최성훈 감독 : 젠지는 다 잘하는 선수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간 성적이 다 강점이라 생각한다. 특히 피넛은 담원과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 눈에 띄는 선수라 생각한다.

 

젠지 고동빈 감독 : 페이커 선수가 경기에 대한 경험이 많기 때문에 제일 조심해야 할 것 같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