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多장르 온보딩 게임 출시 및 크로스체인 기술로 생태계 만들어갈 것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
2022년 08월 08일 15시 01분 33초

보라네트워크는 8일 개막한 ‘코리아블록체인위크2022(Korea Blockchain Week 2022, 이하 KBW2022)’에서 자사의 블록체인 ‘보라(BORA)’의 행보를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KBW에서는 전 세계 주요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해 최신 정보를 교류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할 것이다.

 

이 행사에서 보라네트워크는 ‘BORA NEXT: Expanding across and beyond’ 간담회를 진행했고, 또 현장에 보라 프로젝트 부스를 운영, ROK 캐피탈과 함께 글로벌 블록체인 주요 인사 및 국내 주요 게임사, 콘텐츠사를 대상으로 네트워킹 파티를 진행한다.

 

아울러 간담회에서는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지난 2월 간담회 이후 6개월 만에 앞으로 보라가 가야 할 방향성을 이야기하고자 한다”며 “올해 보라는 MMORPG ‘아키월드’, 카카오프렌즈 첫 NFT 게임 ‘버디샷’, 크래프톤 라이징윙즈의 ‘컴피츠’ 등을 선보일 것이고, 보라는 단순 돈 버는 게임이 아닌 게임성과 토크노믹스를 적절하게 결합해 색다른 재미를 주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양한 미니게임을 묶은 ‘보라배틀’과 야구게임 ‘베이스볼 더 블록’, MZ세대가 많이 즐기는 스크린 골프를 기반으로 한 ‘프렌즈 스크린샷 NFT’도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앞으로 웹3.0 시대에서 보라가 좋은 영향력을 보일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조계현 대표

 

메타보라의 우상준 대표가 보라에 대한 세부적인 설명을 했다. 우 대표는 “지난 2월에 보라가 더 성공하기 위한 전략을 공개했고, 6개월간 많은 것을 준비하고 이뤄냈다”며 “대표적으로 많은 거버넌스 파트너를 영입했고, 카카오게임즈 때부터 쌓아왔던 게임 운영 능력을 크립토 환경 내에서도 잘 녹여내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보라 생태계에서는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자산 및 데이터를 타체인으로 이동 및 교화 가능한 크로스 체인이 주요 전략이 될 것이고, 이 전략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최근 블록체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한 폴리곤과 크로스체인 기술 및 마케팅 제휴 등을 진행했으니 향후 전개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우상준 대표

 

설명이 끝나고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 보라 플랫폼만의 강점은?

 

다년간 많은 지적재산권과 운영 능력이 있다고 생각하고, 웹3.0 시대에서도 이 노하우는 충분히 발휘될 것으로 생각한다. 또 크로스체인 기술도 강점이 될 것이다.

 

- 기존 온보딩 게임에서 출시 일징이 지연된 느낌이 든다.

 

작년에 선보인 ‘미르4’나 ‘엑시인티니티’는 블록체인 게임이 관심 받는데 큰 역할을 했지만, 그만큼 이용자들이 높아졌다. 그렇기 때문에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프로젝트별로 리빌드해 일정이 지연됐다.

 

하지만 하반기부터는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니 지켜봐 달라.

 

- NFT 사업 전개 계획은?

 

크립토 시장의 변화 및 진화를 계속 경험 중이다. 우리는 콘텐츠 분야에 집중 중이고, 관련 NFT가 주요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는 현재 NFT 환경과 별개로, 게임 서비스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형태로 NFT를 선보일 것이다.

 

- 보라 코인의 생태계 확장은 언제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되나?

 

그간 엔터테인먼트 및 스포츠 쪽에 집중하다 보니 보라를 온/오프라인 결합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었다. 

 

올해 4분기부터 내년 1분기부터는 새로운 혁신이 되는 형태의 서비스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 국내 이용자가 블록체인 게임을 우회적으로 즐기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힘들고, 우리는 기본적으로 국내는 게임물관리위원회의 등급 규정을 따를 것이다.

 

- 카카오게임즈와 보라는 어떤 구분으로 사업을 진행할 것인가?

 

카카오게임즈와 달리 보라는 다양한 서비스에 특화된 플랫폼이라 게임뿐만 아니라 여러 산업과 결합해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다.

 

- 보라의 유통 물량은 어떻게 사용되나?

지난 2월 8일에 파트너스 데이 진행 후 백서에 올려 놨다.

콘텐츠나 게임 파트너들이 덱스를 구성하는데 쓰일 것이고, 이외로 플랫폼의 마케팅이나 협력 강화, 파트너와의 사업 강화 및 투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공통적으로 따로 시장에 풀진 않을 것이다.

- 타 블록체인사들의 전략을 보면 보유한 코인을 시장에 모두 유동화하고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로 수익을 벌려고 하는 구조인데, 오늘 발표를 보면 보라는 자선사업을 하는 느낌이 든다. 보라의 주요 수익 모델은 뭔지 궁금하고, 거버넌스 파트너가 코인을 유동화시키면 어찌할 계획인가?

자선사업을 하고 있지는 않고, 블록체인 이용자가 혜택을 받았을 때 발생하는 수수료 같은 것을 비즈니스 모델로 잡고 있다. 웹 2.0 시대는 탐욕적이고 끊임없는 현질을 해서 과금을 유도하는 방식이라면 우리가 생각하는 모델은 이용자들이 재미와 혜택을 동시에 느끼도록 할 것이다.

또한, 거버넌스 파트너와의 상호 간 계약상에 락업에 대한 기간이 명시됐고, 이 기간에는 유동화 못한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